Media Report

일꾼 김영주의 국정활동을 알려드립니다.
조회수 149
제목 [공감신문 생생국회] 김영주 “선수들이 자기 소유라고 생각하는 지도자 ‘인식’ 바뀌어야”
작성자 kimyjoo
작성일자 2019년 01월 16일
URL m.gokorea.kr/news/articleView.html?idxno=76538&fbclid=IwAR1-Gg76OhbvE6bcyUL00M46X9s23n6VRGBA10wUc9lJQx6mrixWpeUHARw#_enliple
첨부파일

- 대한체육회 인권강사, 체육회 내부 교육전문가 자격기준도 문제





※ [공감신문 생생국회]는 일반 취재기사와 취재사진을 혼합한 기사형태로, 공감신문 기자들이 국회 내부를 직접 뛰며 현장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달합니다. <편집자주>

[공감신문] 서지민 기자=체육계 성폭력 사건의 가장 큰 문제는 폐쇄적인 구조라는 지적이 나온다.



16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여성 국회의원 전원, 민주당 여성폭력근절특별위원회가 주최하는 ‘왜 체육계 성폭력은 반복되는가’ 토론회가 열렸다.

김영주 전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날 토론회 말미에 직접 참석해 본인의 의견을 남겼다.

김 전 장관은 “작년 국정감사에서 대한체육회에 폭행으로 신고 받은 건수를 자료로 받았다. 여기에는 성추행 및 성폭행 등도 다수 있었다. 당시 국감에서도 지적을 하고, 대한체육회장에게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을 자신의 소유라는 코치 감독의 인식이 사라지지 않는다면 개선되지 않는다”며 “단체 게임에서는 주로 폭력이 일어난다. 하지만 개인 기록을 가진 선수들을 중심으로 성폭력이 발생한다. 개인 선수들은 지도자가 훈련에 기용하지 않고, 시합에 내보내지 않으면 길이 바로 막힌다”고 지적했다.


신윤복 문화체육관광부 사무관이 토론회에 발언 중이다. / 서지민 기자

김윤복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사무관은 교육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교육이 중요하다. 선수들은 자신에게 이뤄지는 일들이 무슨 일인지 인지조차 못하는 경우가 많다. 임원, 협회에서도 교육이 필요하다. 피해자가 폭력 및 성폭력을 신고를 해도, 신고를 받은 직원이 내가 뭘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모른다. 대응에 대한 매뉴얼조차 잘 모른다.

그러나 대한체육회 내부 교육 문제도 지적됐다.

토론시간에는 한 스포츠 인권강사는 본인의 대한체육회에서의 인권 교육 경험을 얘기하며 “인권교육을 할 때 200명, 300명, 1500명을 대상으로 과외를 한다. 그 많은 인원을 가르치면 교육이 효과가 있는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빙상연맹 지도자들에 노동권 교육을 하려고 했지만, 불편해할 수도 있다는 담당자의 언질로 교육이 취소되기도 했다”고 말하며, 또 “대한체육회 인권강사 워크숍에서 한 지자체 강사가 ‘결국 애들은 맞아야 실력이 오른다’는 말을 한다. 자격기준도 문제”라고 꼬집었다.

그는 “제도에 의해서 교육이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진정성’이 있어야 한다. 교육다운 교육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